칼럼주필 칼럼
혈우병과 함께하는 사람들, ‘PWH’혈우사회 구성원 중 환우들이 항상 감사해야 할 존재
김승근 주필  |  hemo@hemophili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15  07:03: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가 흔히 말하는 ‘혈우사회의 구성원’은 의외로 광범위하다.

세계혈우연맹(WFH)은 혈우사회의 구성원 중 ‘환우의 조력자’를 일컫는 ‘PWH(people with hemophilia)’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PWH는 환자의 보호자를 비롯해 친구, 동료 등 혈우 환우와 긴밀한 관계에 있는 이들을 말한다.

이들은 환우와의 밀접한 관계에 있으며, 환우의 긴급상황(의식이 없는 사고발생 등) 시 그 누구보다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하는 위치에 있다. 따라서 혈우병에 대한 기본적인 상식을 갖추고 있으며 상당한 혈우병 정보를 가지고 있다(또는 그렇게 되도록 교육이 필요하다).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세계혈우연맹 총회’의 교육 세션 중에서도 PWH를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이 있고, 그들을 더욱 전문인으로 육성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책도 내 놓고 있다. 이에 비해, 국내 혈우사회는 PWH 중요성에 대해 관심 밖인 듯 하다. 심지어는 혈우환우를 돕기 위해 나서는 이들까지도 철저하게 외면하는 ‘환자텃세’식의 묘한 정서를 가지고 있다.

환자들은 PWH의 소중함을 심각히 고려해야 할 과제이다.

국내 혈우사회에서의 PWH는 여러 가지 이슈로 점차 사라지고 있다. 그 첫 번째가 어머니들과의 갈등이었고, 두 번째가 조력자를 배척하려는 환자들만의 담장 쌓기라 할 수 있다. 혈우병은 오래전부터 온 가족이 함께 고통을 감당해야 하는 ‘가족질환’이었기에 환자들만의 리그에서 벗어나야 한다.

지금까지 혈우사회의 의료환경 개선은 주변의 헌신적인 도움으로 발전되어왔다. 의료환경 개선은 여러 제약사의 끊임없는 신약 개발도 있었고, 정부의 지원책도 큰 몫을 감당했다. 물론 의료전문가(세계혈우연맹에서는 이들을 HCP-Healthcare Providers 또는 healthcare professionals)의 역할도 지대하다. 이와 더불어 PWH를 빼 놓을 수 없다.

학창시절, 아픈 나에게 손발이 되어주었던 짝꿍도 넓은 의미에서 PWH였던 것이다.

“나는 혈우병을 가지고 있어, 피가 나면 잘 멈추지 않는 병이야” 이렇게 대화를 시작하면서 단짝이 되었던 내 짝꿍은 하굣길에 가방을 대신 매 주기도 했고, 내 청소 구역이었던 곳까지 기꺼이 대신해 줬다. 대학시절, 강의실에서 급성출혈이 발생하자 내 짝궁은 나를 업고 기숙사까지 달려가기도 했고, 때에 따라선 기숙사 냉장고에 보관되어 있던 치료제를 갖다 주기도 했다.

이들은 ‘작은 도움’이라고 말할 수 있겠지만, 그 당시 나에겐 무척 큰 도움이 됐고, 혼자 해결하기엔 매우 어려운 상황을 쉽게 넘길 수 있었던 상황이 많았다. 이렇게 오랜 시간을 나와 함께 해 왔던 이들은 나의 걸음걸이만 보고서도 “오늘 출혈이 있나 본데? 예방은 언제 했니?”라고 묻기도 한다.

학창시절엔 친구들이, 사회에서는 직장동료들이, 결혼해서는 아내와 자녀들이 PWH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이처럼 우리는 PWH의 역할을 너무 쉽게 간과해서는 안 된다. 그리고 그들은 당당히 나와 함께 혈우사회 구성원으로서 나를 돕고 있다.

영원히 함께 해야할 나의 파트너이기에, 그들에게 감사의 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헤모라이프 김승근 주필]

<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 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헤모-노믹스] “지금 당장 녹십자 주식을 사라”
혈우사회의 마에스트로는?
말로는 '우리 모두 혈우사회 가족 구성원'이라고 하면서도…
우리사회 구석구석 거침없는 도약…레드타이챌린지 2020 박차
코로나19 확산 속 혈우병 환우들의 '퀘렌시아'는?
혈우사회, ‘가족이라는 것’
진정한 승리, 그것은 강제력이나 술책이 아닌 ‘배려’
혈우병 치료제, ‘처방제한’ 과감하게 풀어야
김승근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헤모필리아 라이프  |  등록번호 서울아02245  |  등록일 2012-08-31  |  대표 박천욱  |  편집인 김태일 박필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성연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05(가산동 470-8, 케이씨씨 웰츠배리 604호)  |  02)6111-8255
업무국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  문의 및 제보 hemo@hemophilia.co.kr
Copyright © 2012 헤모필리아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