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멍텅구라박사님
‘오징어게임 시즌2’의 주인공이 혈우병이라고?구라구라 박사님의 ‘가상현실’ 세계...오늘 이야기는?
구라구라박사님  |  Dr,GURA@hemophili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7.27  10:01: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2021년 전세계 OTT 시장을 크게 달궜던,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그 후속작이 다가온다. 세계를 흔들었던 작품이라 ‘시즌2’의 기대가 크다. ‘오징어게임’은 수백명의 참가자들이 수백억원을 놓고 스릴 넘치는 게임들을 이어가는 이야기다. 그런데 만약 ‘오징어게임 시즌2’에서 주인공이 혈우병이라고 가정(!)을 해본다면 그 이야기는 어떻게 전개될까? 오늘은 구라구라 멍텅구라 박사가 ‘오징어게임 시즌2’편으로 그 가능성을 탐구해본다.

성기훈 조상우 오일남 강새벽 장덕수 한미녀 그리고 프론트맨 이병헌... 우리들의 예상은 크게 빗나갔다. 언급한 이름들은 시즌1에서 주연과 조연들이다. 그러나, 시즌2에서는 과감하게 통째로 바뀐다. 이것은 식스센스급 반전이다.

□ Synopsis

주인공 '택준'은 희귀질환인 혈우병을 가지고 있다. 이 병의 고질적 합병증인 혈우병성관절증 때문에 택준은 때때로 무릎과 발목에서 출혈이 일어나고 붓기를 반복하여 통증을 앓게 된다. 이럴 때마다 택준은 의욕을 상실하곤 했다. 그러나 그의 곁엔 언제나 그를 도와주는 여자친구 '지혜'가 있다.

지혜는 간호조무사 출신으로, 택준에게 응급 대처법을 가르쳐 주며 택준의 자가요법(정맥주사)을 도우며 항상 곁에 있다. 어느 날, 택준과 지혜는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경쟁하는 의문의 게임 '오징어 게임'에 참가하게 된다. 이 게임의 승리자에게는 상금 456억원이 주어진다. 이 금액이면 혈우병 완치 치료비에 무리가 없는 자금이다.

이러한 기회에 희망을 품은 두 사람은 게임을 시작한다. 게임장에는 스릴 넘치는 미션들이 거듭되고, 탈락자는 세상과의 연결이 끊기게 된다. 택준과 지혜는 다른 참가자들과 머리를 맞대어 난관을 해결하며 최종 승자가 되기 위해 나아간다. 때론 지극히 위험한 상황에도 처한다. 위기 상황 속에서도 두 사람은 서로 지지하며 힘을 발휘한다.

게임 참가자들의 배신과 이곳저곳의 함정이 끊이지 않게 일어나지만, 택준과 지혜는 서로의 신뢰와 사랑을 기반으로 헤쳐 나아간다. 게임 참가자들은 전략을 세우며 상대방의 공격을 피하는 방법을 익히고, 서로 간의 협력을 이끌며 게임 미션을 승리로 이어간다. 마침내, 남은 참가자들은 결승전에 도달한다.

최후의 미션은 한 번의 실패도 용납치 않는, 지구력을 시험하는 치열한 쟁탈전이다. 이러던 중 결승전을 앞두고 출혈이 발생된 택준. 그를 위해 목숨을 건 여자친구 지혜는 팩터(일시적 치료체)를 찾기 위해 게임 원칙을 무시하고 대리처방을 받기 위해 게임장을 탈출하기로 결심한다.

출혈이라는 이 난제를 숨기기 위해 택준은 자신과 같은 목표를 갖고 모인 동료들과 함께 뛰어난 전략을 구상한다. 여러 게임을 진행하고 있을 쯤, 복잡한 과정을 거쳐 돌아온 지혜는 팩터를 구해 오고 택준에게 주사하게 된다. 끝내, 택준과 지혜는 난관을 모두 극복하게 되고 기적처럼 게임을 이긴다.

승리자의 상금을 얻게 된 택준과 지혜는 이 오징어게임에서 얻은 경험과 전투력, 그리고 협동심을 바탕으로 사회복지단체를 설립하고 혈우병 환자들을 위한 활동을 펼치며 이야기는 끝난다.

오징어게임 시즌2는 택준과 지혜를 통해, 인내력을 가지고 사랑을 포기하지 않으면 그 어떤 고통이라도 이겨내는 힘을 배우게 되며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삶을 살게 된다는 뜻깊은 메시지를 전달한다.

□ Post-credits scene

잔잔한 감동을 주며 엔딩 크레딧이 올라간다. 그리고 쿠키영상이 10초 정도 나온다. 어둑어둑 어둠이 짙게 드리워진 야심한 밤. 서울 서초구 사임당로 길을 누군가가 걷는다. 교대 사향문 건너로 보이는 재단 간판. 서너번 깜빡이더니 끝내 꺼진다. END

[헤모라이프 칼럼니스트 멍텅구라 박사]

※ 필자소개

<구라구라 멍텅구라 박사>는 헤모라이프 필진입니다. 주로 다룰 주제는 가상현실 속 혈우사회를 생각하며 상상의 나래를 폅니다. 대부분의 이야기는 상상과 풍자입니다. 사실이냐고 진실이냐고 묻지 마시길 바랍니다. 멍텅구라 박사는 건강한 혈우사회를 지향합니다. Dr.GURA

<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 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구라구라박사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헤모필리아 라이프  |  등록번호 서울아02245  |  등록·발행일 2012-08-31  |  대표·발행인 박천욱  |  편집인 김태일 박필선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성연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05(가산동 470-8, 케이씨씨 웰츠배리 604호)  |  02)6111-8255
업무국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  문의 및 제보 hemo@hemophilia.co.kr
Copyright © 2012 헤모필리아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