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보건보건정보
섬망·실금 등 노인성 질환 위험률 여성이 남성보다 2.4배
하석찬 기자  |  newlove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6  15:52: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남성 노인보다 여성 노인이 섬망이나 실금 등 노인성 질환 위험률이 훨씬 높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건강보험공단은 대한노인병학회와 공동으로 2006∼2015년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이용해 노인증후군(낙상 관련 골절, 섬망, 실금, 욕창)을 진단받은 65세 이상 노인 135만여명을 대상으로 노인증후군 위험인자를 추적, 분석한 결과를 6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2015년 기준 대표적인 노인증후군 유병률은 낙상 관련 골절 3.8%, 섬망 0.5%, 실금 1.5%, 욕창 0.9% 등의 순이었다.

노인증후군의 성별, 연령별 위험도를 분석해보니, 75세 이상 노인은 65∼69세 노인보다 낙상 관련 골절은 3.2배, 섬망 1.8배, 실금 1.3배, 욕창 3.6배 위험도가 높았다.

특히 여성은 남성과 비교했을 때 섬망 2.4배, 실금 2.4배 위험도가 더 높게 나타났다.

노인증후군은 비만, 흡연, 음주 습관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왔다.

비만은 실금 위험도를 1.3배(1천명당 16.1명 발생)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하면 낙상 관련 골절 발생 위험이 1.47배(1천명당 6.4명 발생), 욕창은 1.35배(1천명당 13.2명 발생) 높았다.

주 3회 이상 음주는 낙상 관련 골절을 1.05배(1천명당 5.4명 발생), 섬망은 1.13배(1천명당 19.3명 발생) 위험도가 높았다.

운동하면 낙상 관련 골절은 20%, 섬망 17%, 실금 7%, 욕창 25% 줄이는 등 노인증후군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 [생활습관별 노인증후군의 발생 위험비] [건강보험공단 제공]

(단위: %)

노인증후군을 가진 환자의 동반 질환을 살펴본 결과, 치매 질환과 유의한 상관관계를 가진 것으로 나왔다.

치매 환자는 낙상 관련 골절 2.74배, 섬망 1.32배, 실금 1.5배, 욕창 2.9배 높게 나타났다.

뇌졸중, 신장질환, 골다공증 등 만성질환도 노인증후군과의 상관성이 높았다.

노인증후군은 장기요양시설 입소 위험과 사망 위험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설입소의 위험은 섬망이 있으면 2.18배, 낙상 관련 골절은 1.59배, 실금은 1.43배, 욕창은 2.51배 높았다.

사망 위험은 섬망이 있으면 2.13배, 낙상 관련 골절 1.41배, 실금 1.09배, 욕창 3.23배 높았다.

▲ [성별·연령별 노인증후군의 발생률]

(단위:%)

[헤모라이프 하석찬 기자]

<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 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하석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서울아02245  |  대표 : 박천욱  |  편집인 : 김태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성연
전화 : 02-535-6474  |  문의 및 제보 hemo@hemophilia.co.kr
Copyright © 2012 헤모필리아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