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보건보건정보
'완전 금연'해야 심혈관질환 위험 예방...줄이는 건 효과없어삼성서울병원·구미차병원, 89만여명 분석…금연하면 뇌졸중 23%, 심근경색 26% 위험 ↓
이두리 기자  |  doori@newsfin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28  11:17: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줄이려면 흡연량을 줄이는 것보다 완전한 금연만이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정수민 교수, 구미차병원 가정의학과 전근혜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09년과 2011년 2회 모두 국가검진에 참여한 40세 이상 흡연자 89만7천975명을 대상으로 2년 동안 흡연량의 변화에 따른 심혈관질환 발생위험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기간 연구 대상자 중 1만7천748명에게서 뇌졸중이, 1만1천271명에서 심근경색이 발병했다.

연구팀은 일평균 담배 개비 수를 토대로 흡연량 변화가 없는 군과 금연군, 흡연량을 줄인 감연군, 흡연량이 늘어난 군으로 나눠 뇌졸중 및 심근경색 위험도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의 20.6%(18만5천234명)는 담배를 끊었지만 18.9%(16만9천474명)는 흡연량만 줄였다.

연구팀에 따르면 금연을 한 경우 뇌졸중의 위험도는 23%, 심근경색의 위험도는 2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담배를 끊지 못하고 줄이기만 하면 흡연량 변화가 없는 사람과 차이가 없었다. 담배를 평소 피우던 양보다 얼마를 줄였든 마찬가지였다.

금연을 했지만, 다시 피우기 시작한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2011년 이후 2013년 검진자료가 있는 대상자를 포함해 추가 분석한 결과, 이들은 금연을 지속해서 유지하는 경우보다 심혈관질환 위험이 최소 42%, 최대 69%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 교수는 "안전한 흡연 수준이란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심혈관질환 위험을 줄이려면 담배를 줄이는 것만으로는 불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전 교수는 "흡연은 혈관 내피를 훼손하고 동맥경화를 촉진하는 지질의 산화, 염증 반응 등을 유도할 수 있다"며 "금연에 어렵게 성공했다면 반드시 금연을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유럽심장학회지'(EHJ, European Heart Journal) 최근호에 게재됐다.

▲ [사진=삼성서울병원 제공]

[헤모라이프 이두리 기자]

<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 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두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헤모필리아 라이프  |  등록번호 서울아02245  |  등록일 2012-08-31  |  대표 박천욱  |  편집인 김태일 박필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성연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05(가산동 470-8, 케이씨씨 웰츠배리 604호)  |  02)6111-8255
업무국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  문의 및 제보 hemo@hemophilia.co.kr
Copyright © 2012 헤모필리아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