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기획연재
<헤모필 Movie Feel>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혈우사회인이 쓰는 '응고되지 않은' 영화평, 열 번째
신정섭 객원기자  |  webmaster@hemophili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21  17:28: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에게 생소한 조선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

덕혜옹주 영화가 개봉하고 ‘역사왜곡’이라는 주제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긴 했지만, 역사왜곡은 잠시 접어두자, 영화는 영화이니까 말이다.(다큐가 아니다) 영화는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조선의 마지막 황녀인 덕혜옹주에 초점을 맞추어 이야기를 풀어간다.

▲ 덕혜옹주를 연기한 손예진

특히 이 영화에서 박해일과 손예진의 연기는 돋보였다. 정말 보는 내내 주인공들에게 몰입되어 같이 긴장하고 웃고 울게 하는 재미가 있는 그런 영화였다. 그리고 영화의 주인공으로 등장한 손예진은 덕혜옹주라는 실존하지만 영화가 만들어낸 가상의 인물을 정말 완벽하다시피 연기했다. 그러한 연기가 영화를 보는 사람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든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잠시 영화의 내용을 보자면, 일제의 탄압으로 덕혜옹주가 일본으로 유학이라는 명목하에 볼모로 잡혀가면서, 조국을 그리워하고 일제의 탄압에 맞서 싸우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극중 김장한 역을 맡은 박해일과 다른 독립 운동가들이 덕혜옹주를 조국으로 데려가기 위해 애쓰고 희생하는 장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국으로 돌아가지 못해 망연자실하고 자포자기 해버린 덕혜옹주의 모습을 보자면, 가슴이 뭉클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김장한 역의 박해일

영화관을 나서면서, 실존인물의 삶을 재구성한 픽션이지만 한국인으로서 우리들의 뿌리가 어디를 향해있는가를 고민하게 해줄 수 있는 시의적절한 영화가 아니었을까 생각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영화의 후반에 나오는 덕혜옹주가 그리운 조국으로 돌아가지 못해 스스로 정신병원에 입원하여 남은 생을 보내는 모습, 하지만 결국엔 김장한이 덕혜옹주를 조국으로 데려오는데 성공하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는데, 그 모습을 보면서 우리 환우들의 모습이 떠올랐다.

▲ 신정섭 객원기자 (오른쪽. 올해 코헴 여름캠프에서)

덕혜옹주가 조국으로 돌아가고 싶어도 가지 못하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들도 혈우병이라는 병에서 벗어나고 싶지만 못 벗어나고 있는 모습이 겹쳐보였다. 하지만 결국 덕혜옹주도 그리던 조국에 돌아갔듯 우리들도 희망을 가지고(비록 덕혜옹주는 정신병원에 갔지만, 우리는 항상 긍정적으로!) 삶을 살아간다면, 더 좋은 치료제 나아가 혈우병 완치라는 것을 우리가 살아생전에 볼 수 있지 않을까, 우리가 누려볼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하는 영화였다.

[헤모라이프 신정섭 객원기자]

<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 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신정섭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헤모필리아 라이프  |  등록번호 서울아02245  |  등록일 2012-08-31  |  대표 박천욱  |  편집인 김태일 박필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성연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05(가산동 470-8, 케이씨씨 웰츠배리 604호)  |  02)6111-8255
업무국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  문의 및 제보 hemo@hemophilia.co.kr
Copyright © 2012 헤모필리아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