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월드유튜버
유튜브 속 게이커플 벚꽃 축제 즐기기아무것도 특별할 거 없는 일상이라고 해야할까?
황정식 기자  |  nbkiller@hanafo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5  22:28: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올해는 봄비가 생각보다 많이 대차게 내리지 않아서인지 봄꽃을 오래 보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꽃놀이 하겠다며 멀리 나가지 않아도 주변도로 곳곳에 벚꽃이 활짝 피어있다.

으레 따뜻한 봄이 오면 한번쯤은 나가고 싶어 하는 봄 벚꽃놀이, 거하게 도시락을 싸서 나가는 꽃놀이가 아니어도 꽃놀이라는 것 자체가 낭만적인 부분을 톡 하고 건드리는 것 같다.

그래서인지 요즘은 유튜브 채널에도 벚꽃 빛이 만발하였다. 영상 썸네일만 보더라도 온통 벚꽃 색깔이었기 때문이다. 어떤 이야기를 올려도 배경의 아름다운 벚꽃 흩날리는 장면만 올라오면 누구라도 좋아요 버튼을 눌렀을 것 같았기 때문이었다.

꽃놀이 계절인 만큼 이번 영상은 벚꽃 영상리뷰를 해봤다. 그런데 내가 본 영상은 평범한 벚꽃만 담고 있지 않다. 조금 특별한 커플의 이야기였기 때문이었다. 성소수자로서 해외 채널도 아닌 국내 채널에서 동성커플을 보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탓도 있었던 것 같다. 하지만 영상을 보고나서 알아본 강학두 유튜버는 나름 실시간 방송일도 활발하게 하는 유명한 유튜버이다.

우리나라는 방송인 홍석천 같은 실제 대외적인 활동을 하는 이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은 대놓고 드러내는 분위기는 아니라고 생각했었다. 그래서인지 대단히 개방적인 공간이라고 생각하는 유튜브 채널에 자신을 ‘게이커플’이라고 표현하면서 당당하게 활동하는 모습은 쉽지 않은 선택이라 생각했다.

영상은 여느 커플들의 벚꽃놀이 영상과 다를 것이 없었다. 사진을 찍고, 서로 벚꽃이 바람에 휘날릴 때마다 나무 아래 서 보라고 하면서 예쁘게 사진을 찍어주려는 모습이 여느 커플들의 모습처럼 좋아 보일 뿐이었다. 주변에 생각보다 사람이 없는 것 같아 놀라웠고, 더 놀랐던 것은 거의 모든 댓글이 이 커플의 일상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또 응원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아무것도 특별할 거 없는 일상이라고 해야할까? 어쩌면 성소수자이기에 이런 공개적인 채널이나 SNS 등으로 대중과 소통하는 것이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은 나만의 편견이었을까? 정작 당사자들은 자신들이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는 것과, 일상을 즐기고 있다는 것에 아무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데 말이다.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든, 누구와 일상을 보내든, 우리는 각자 서로의 인생을 존중하고 지켜봐주는 것이면 될 것이다. 그런 생각을 가지게 된 시간이었다.

[헤모라이프 황정식 기자]

<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 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유튜버 순방기획] 해맑은 그녀, 테크 유튜버 고나고
유튜브 채널 ‘총각의 자연밥상’, 봄이의 산모미역국과 꼬물이들
유튜버 디바제시카, 토요미스테리 ‘폐가체험 갔다가 사라진 사람들’
[유튜버 순방기획] 언제나 유쾌한 웃음이 있는 곳! 유튜버 “우키”의 ‘UKY HELLO’
유튜버 이제이레시피 “커피프렌즈 꿀귤청 만들기”
뷰티 유튜버 포니 신드룸 “글리터리 소프트 퍼플 메이크업”
유튜브 채널 보듬TV, ‘내가 만약 유기견을 키운다면 세미나’ 시리즈
황정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헤모필리아 라이프  |  등록번호 서울아02245  |  등록일 2012-08-31  |  대표 박천욱  |  편집인 김태일 박필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성연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05(가산동 470-8, 케이씨씨 웰츠배리 604호)  |  02)6111-8255
업무국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  문의 및 제보 hemo@hemophilia.co.kr
Copyright © 2012 헤모필리아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