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모IN헤모 Inside
혈우병B 3주1회 투여가능 ‘아이델비온’ 7월1일 부터 급여 적용CSL베링코리아 "환자들 투약 편의성 및 삶의 질 향상 기대"
하석찬 기자  |  newlove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7.01  11:39: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CSL베링코리아의 아이델비온 제제 사진

글로벌 바이오 빅파마인 CSL베링의 한국지사 CSL베링코리아(대표이사 김기운)는 자사의 B형 혈우병 치료제 ‘아이델비온’(Idelvion, 성분명 알부트레페노나코그알파(혈액응고인자IX-알부민융합단백(rIX-FP), 유전자재조합)이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라 7월 1일부터 성인 및 소아 B형 혈우병 환자 치료에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된다고 밝혔다.

아이델비온은 성인 및 소아 B형 혈우병(혈액응고 제9인자의 선천성 결핍) 환자에서 ▲출혈의 억제 및 일상적인 예방요법과 ▲수술 전후 관리(외과적 수술 시 출혈억제 및 예방)에 허가받은 약제로 이와 관련한 급여기준에 의하여 보험급여를 적용받을 수 있다.

보건복지부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약제) 일부개정고시’ 에 따르면, 1회 투여 용량은 23 IU/kg(소아는 30 IU/kg)이고, 중등도 이상 출혈의 경우 의사의 의학적 판단에 따라 최대 39 IU/kg(소아는 최대 50 IU/kg)까지 인정된다. 입원진료가 필요하나 외래진료를 받는 경우, 임상증상 및 검사 결과 등에 따라 용량 증대가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는 의사소견서 첨부 시 용량을 늘려 처방할 수 있다.

투여 횟수 기준은 환자가 매4주마다 첫 번째 내원 시 2회분까지, 두 번째 내원 시 중증 환자(응고인자 활성도 1% 미만 환자) 2회분(비중증의 경우 1회분)까지 인정되며, 의사의 의학적 판단에 따라 매4주 1회 내원 시 중증 환자는 4회분(비중증의 경우 3회분)을 처방 받을 수 있다.

B형 혈우병은 혈액 내 응고인자의 유전자 결함으로 발생되는 유전병으로 혈장 내 제9인자의 활성도가 감소되는 선천성 출혈 질환이다. 부족한 응고인자를 공급하여 출혈을 예방함으로써 합병증 발생을 줄이는 것이 치료의 1차 목표이지만 비환자군과 동일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건강한 삶을 목표로 혈우병 치료는 발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체내 높은 응고 인자 수치의 지속적인 유지와 예방요법의 중요성도 강조된다.

혈우병 환자의 신체 활동 위험도가 높을수록 관절 질환의 유무와 관계없이 요구되는 혈액응고인자 활성도(factor activity level)가 증가하는데, 한 연구에서는 운동으로 인한 출혈이 없을때 혈우병 환자의 혈액응고인자 활성도는 중앙값이 12%였다. 그렇기 떄문에 혈우병 환자의 상태와 신체 활동에 따라 혈액응고인자의 최저혈중농도(trough level)를 높게 유지할 수 있는 적극적이고 개별화된 예방적 치료 접근이 필요하다.

아이델비온은 재조합 혈액응고 9인자와 재조합 알부민이 융합된 재조합 단백질로서(rFIX-FP, recombinant factor IX albumin fusion protein), 높은 혈액응고 9인자의 최저혈중농도(FIX trough level) 유지가 가능하고 21일 요법(100 IU/kg) 투여 시 최종 반감기는 143 시간으로 나타났다.

아이델비온이 장시간 체내 순환 및 효과적인 지혈 작용이 가능한 이유는 ▲알부민의 구조적 특성(FcRn 매개 재순환, 대사 회피 등)으로 인한 긴 반감기 효과뿐만 아니라 ▲재조합 혈액응고 9인자와 연결하는 클리버블 링커(cleavable linker)가 원래의 체내 혈액응고 9인자(FIX)의 활성형 펩타이드(activation peptide)에서 유래되어 실제 혈액 응고 과정과 동일하게 지혈이 필요할 때만 절단된 후 활성형 재조합 혈액응고 9인자(rFIXa)가 생성, 방출되기 때문이다.

아이델비온 주요 임상 CSL654 – 3001과 3002 환자들의 약동학 자료로 확인된 혈액응고 9인자의 최저혈중농도 중앙값은 투여간격에 따라 ▲12세 이상 환자는 7일 요법(25~50 IU/kg) 시 22.6 %, 14일 요법 (50~75 IU/kg) 시 12.4 % 이었고, ▲12세 미만 환자는 7일 요법(25~55 IU/kg) 시 12.9 % 이었다. 이 환자들의 연간자연출혈률(AsBR) 중앙값은 모두 0.00이었다. 3003 연장 연구에서는 21일 요법(100 IU/kg)을 받은 18세 이상 환자의 혈액응고 9인자의 최저혈중농도 중앙값은 7.7 %이며, 연간자연출혈률은 0.00이었다.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은진 교수는 “일상의 자신감과 환아의 꿈이 혈우병이라는 병에 발목 잡히지 않도록 도와주는 것이 가족과 의료진의 가장 큰 역할이라 생각한다. 출혈에 대한 걱정없이 사랑하는 사람들과 보통의 일상을 보내고 미래의 나를 기대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삶은 큰 차이가 있다”며, “12세 이상의 경우 7일 간격 예방요법 시행 시 9인자 최저치가 20% 이상까지 도달한 것을 임상시험에서 확인했고, 다수의 환자에서의 반복된 PK 측정에서도 결과가 일정하여 치료 효과를 예측하기 용이하다. 또한 평생 자가주사를 해야 하는 혈우병의 특성 상 3주 1회 투약까지 가능한 편의성도 질환 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SL 베링코리아 김기운 대표는 “아이델비온은 연령에 관계없이 2016년부터 미국, 일본, 프랑스 등 여러 나라에서 꾸준히 B형 혈우병 예방요법 치료제로써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다. 이러한 아이델비온의 보험급여 적용 소식을 국내 혈우병 전문 의료진들과 환자들에게 전달 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CSL 베링은 환자들이 혈우병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도록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 및 공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이델비온은 주요 임상결과를 토대로 2020년 3월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소아 및 성인 B형 혈우병 치료제로 허가받았다. 예방요법으로 최대 21일 간격으로 투여가 가능해 국내 허가된 반감기 연장 혈우병 B 치료제 중 투여 간격이 가장 긴 장기지속형 제제이다.

▲ 6월 말 방콕에서 열린 국제혈전지혈학회 연례총회에서는 CSL의 반감기 연장제제 예방요법을 활용한 더 높은 응고인자 활성도에 맞춤 전략에 대한 연구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헤모라이프 하석찬 기자]

<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 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하석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헤모필리아 라이프  |  등록번호 서울아02245  |  등록·발행일 2012-08-31  |  대표·발행인 박천욱  |  편집인 김태일 박필선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성연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05(가산동 470-8, 케이씨씨 웰츠배리 604호)  |  02)6111-8255
업무국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  문의 및 제보 hemo@hemophilia.co.kr
Copyright © 2012 헤모필리아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