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보건보건정보
"콧속 좋은 세균이 호흡기 바이러스 폐 감염 억제"서울대병원, 성인 37명 콧속 공생미생물 분석...표피포도상구균 호흡기바이러스 감염 저항력↑
유성연 기자  |  tjddus@newsfind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2  13:13: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콧속 공생미생물[서울대병원 제공]

콧속에 인체 면역기능에 도움이 되는 좋은 세균이 있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김현직 교수팀(연세의대 윤상선·최재영)은 2016∼2017년 건강한 성인 37명의 콧속에 분포하는 공생미생물을 조사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최근호에 게재됐다.

공생미생물은 다른 생물의 체내에 서식하면서 서로 간에 필요한 생존 조건을 교환하는 박테리아다.

코와 폐점막에는 박테리아, 바이러스 등 병원균들과 직접 접촉하는데, 약 3천마리 이상의 공생미생물이 코점막에 존재한다는 점을 연구팀은 확인했다.

또 공생미생물 분포를 분석한 결과 표피포도상구균이 정상인의 코점막에 존재하는 박테리아의 평균 36%를 차지하는 등 가장 많이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정상인의 코점막에서 채취한 표피포도상구균을 배양해 생쥐 코점막에 이식한 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을 시켰다.

그 결과 90% 이상 바이러스가 줄어 인플루엔자 감염 저항성이 높아졌다. 표피포도상구균이 이식되지 않은 쥐는 치명적인 폐 감염이 유발됐다.

표피포도상구균이 이식된 쥐는 병원체에 감염될 때 분비되는 항바이러스 물질인 인터페론 람다 생산이 촉진됐다. 인터페론 람다는 바이러스를 직접 사멸시킬 수 있는 인터페론 유도성 유전자 발현을 증가 시켜 바이러스가 증식하지 못하도록 한다.

연구팀은 "유산균과 같은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는 것은 장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처럼 호흡기에서도 공생미생물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는 점이 밝혀졌다"며 "호흡기에 공생미생물을 전달하면 면역력을 향상해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을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헤모라이프 유성연 기자]

<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 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성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헤모필리아 라이프  |  등록번호 서울아02245  |  등록일 2012-08-31  |  대표 박천욱  |  편집인 김태일 박필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성연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05(가산동 470-8, 케이씨씨 웰츠배리 604호)  |  02)6111-8255
업무국 :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 27길 25  |  전화 02-535-6474  |  문의 및 제보 hemo@hemophilia.co.kr
Copyright © 2012 헤모필리아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